홈으로
Aion 메뉴
뉴스 > 뉴스
  • 엔씨, 삼익악기와 제휴맺고 `아이온 기타` 출시
  • 게임메카 강민우 기자 입력 2011-01-31 10:54:29
  • 우리나라의 게임을 테마로 하는 악기가 등장해 세계로 수출된다.

    엔씨소프트는 삼익악기(대표 이형국)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엔씨소프트의 대표 온라인게임 ‘아이온’을 테마로 하는 기타’가 한국은 물론 유럽 미국 등 세계에서 판매된다고 31일 밝혔다. 게임 OST에 세계적 음악가가 참여한 적은 있어도 게임 그 자체를 테마로 한 악기가 제작, 수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온 기타(AION Guitar)’는 디자인 면에서 기존 기타와 완전히 차별화 된다.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고 있는 게임의 커스터마이징(온라인게임에서 자신의 게임 캐릭터를 얼굴, 체형, 머리모양 등을 조합하여 자신의 개성에 맞게 만들 수 있는 시스템)부문이 기타에 도입돼,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방하는 스타일리쉬한 디자인 컨셉트로 제작되는 것이다. 이는 기존 기타들이 서로 비슷 비슷한 디자인을 하고 있는 현실에 큰 변화를 던져주는 것으로 20~30대 젊은 층에 잘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신만의 즐거움을 준다는 게임의 기본적 속성과 갈수록 그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게임 내 음악 부문을 잘 조화시켜 ‘음악으로 나 자신만의 새로운 즐거움을 찾는다’는 의미의 ‘Play, My Style’가 캐치프레이즈로 내 걸렸다.

    제작에는 세계적인 기타 디자이너 J.T.Riboloff(J.T. 리볼로프)가 참여하였다. 현재 삼익기타의 수석 디자이너인 리볼로프는 세계적인 기타 브랜드인 G사의 R&D팀 수장 출신으로, 소비자가 뽑은 가장 혁신적인 기타 디자인 상을 받은 적이 있으며 록밴드 ‘건즈 앤 로지즈(Guns N’ Roses)’의 커스텀 기타를 제작한 바 있다.

    아이온 기타는 2011년 1분기에 국내에 먼저 출시되고 4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세계최대악기박람회 ‘뮤직 메쎄’에서 해외에 천 선을 보이는 것을 시작으로 해외 수출이 시작된다.

    엔씨소프트 윤진원 홍보팀장은 “게임은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등에서 20-3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미 새로운 문화 코드로 자리 잡고 있다”며 “가장 친근한 악기(기타)가 가장 친근한 엔터테인먼트(게임)을 테마로, 자신만의 새로운 즐거움을 찾는다는 컨셉트는 악기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